경북교육청, 학교 석면해체·제거 작업 관리 강화

안전하고 쾌적한 교실 환경 조성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

입력시간 : 2020-01-28 10:18:59 , 최종수정 : 2020-01-28 10:18:59, 이동훈 기자
경북교육청 전경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22일부터 다음달 26일까지 겨울방학기간 동안 시행하는 유·초·중·고 147교의 석면해체·제거 작업의 현장 실태를 점검한다고 28일 밝혔다.


석면의 비산·잔재물 발생 방지, 학생건강 안전 확보와 학교석면 해체·제거의 안전적 추진을 위해 마련한 ‘학교시설 석면해체·제거 안내서’ 적용 실태, 학교별 모니터단 운영 등을 점검하기 위해서다.



주요 점검내용은 학교시설 석면 해체·제거 안내서 적용 확인, 관련문서 또는 결과보고서 등의 증빙서류와 적용여부 확인, 고용노동부 안전성 평가기준을 반영한 학교시설 석면 해체·제거 적격심사기준 반영여부 확인이다.

 

교육지원청에서는 공립 유·초·중·고와 사립 초·중학교 석면 해체·제거 안내서 준수여부를 자체 점검하며, 도교육청은 권역별 4개의 점검반을 구성해 교육지원청과 현장 확인 점검을 한다.


한편, 석면 해체·제거 대상 학교의 학교장은 석면 모니터 단장으로 학부모, 민간(시민)단체, 외부전문가(환경부 지정)와 함께 7명 이상 학교 석면 모니터단을 구성해 절차와 규정에 따른 안전한 석면해체·제거 작업이 진행되도록 전 과정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서실교 시설과장은 “학교 석면해체·제거 사업은 학생의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속도보다 신뢰와 객관성을 확보하고 안전하게 석면을 제거함으로써 학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패트론타임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